스포츠에서 자주 사용되는 용어

드래프트

스포츠가 일상생활의 일정부분을 차지하게 되면서 관련 용어도 일상에서 많이 사용되고 있다반대로 일상의 용어가 스포츠에서 사용되고 고유 명사처럼 굳어지는 경우도 있다특히미국이나 영어권 국가에서 그런 상황이 많다. 전문 영역에서 사용되는 말들이 일상에서도 자유롭게 사용되는 것과 다르지 않다. 
 
먼저 살펴볼 말은 드래프트(draft) 제도다이는 프로스포츠에서 신인을 지명하는 것을 말한다드래프트의 본래 사전적 의미는 완성본이 아닌 원고의 초안 또는 은행이 발행한 어음을 뜻한다. 프로스포츠에서 드래프트는 아직 기량을 입증하지 않은 젊은 선수미래 자원을 영입하는 일이다이는 그 팀의 미래를 결정하는 일로 프로 스포츠 구단의 역량을 집약해야 한다. 이를 위해 각 구단은 지명 대상 선수 관련한 정보를 사전에 파악하고 미래 성장 가능성에 대해 신중한 검토를 거듭한다. 그 업무를 전문적으로 수행하는 스카우터의 역할은 날로 중요해지고 있다.

이 드래프트는 통상 당해년도 리그에서 최하위 성적팀이 우선 지명권을 가지게 된다이를 통해 전력 평준화를 도모하고 리그의 재미를 더할 수 있기때문이다하지만 이런 제도를 악용하는 일도 있습니다일부러 패배를 자초해 순위를 하락시켜 다음해 신인 상위 지명권을 얻기위해 일명 ‘탱킹’을 활용하기도한다. 특히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에서 이런 노골적인 탱킹을 하는 일이 있는데  큰 비난에도 수년간 최 하위를 감수하기도 한다.
 
여기에 나오는 ‘탱킹은 영어 “tank”에서 유래하는데액체를 담는 탱크라는 의미와 함께 망하다” “불리하게 거래하다의 의미도 있다이 말은 스포츠에서 일부러 지다” “포기하다라는 말로 통용되고 있다.

이렇게 신인 선수를 영입하는 방법도 있지만프로스포츠에서는 또 다른 방법으로 선수를 영입하기도 한다이 중 하나가 트라이아웃(tryout), 입단 테스트 제도가 있습니다트라이아웃에는 ‘적성 시험’, ‘시험공연의 의미가 포함되어 있다.  프로스포츠에서는 선수 선발 테스트를 트라이아웃이라 한다. 트라이아웃은 보통 신인 지명을 받지 못한 선수들이나 기존 구단에서 기회를 얻지 못하는 선수들이 입단 기회를 잡기 위해 나선다. 우리나라 스포츠에서는 외국인 선수 영입에 있어 트라이아웃을 실시하기도 한다.
 
이런 선수 영입 방법 외에 FA(free agent), 자유계약 제도도 있다. 이는 자유계약의 기준을 충족한 선수들을 상대로 다수의 구단들이 영입 경쟁을 통해 계약을 하는 제도다. FA는 프로야구는 물론이고 프로스포츠 전반에서 그 제도가 시행되고 있고 연예계나 일반 회사 등 사회 각 분야에서도 FA라는 말이 사용되고 있다.

올해 프로축구 선수중에는 파리생제르망에서 뛰고있는 음바페 선수가 FA로 시장에 나온다

 

 에이전트(agent)

여기서 에이전트(agent)는 선수를 대신해 연봉 계약과 팀 이적 등 각종 계약을 협상하고 이행하는 법정 대리인의 의미가 있고 넓게는 스포츠 관련 분야에서 종사하는 이들을 지칭한다. FA는 선수가 이 에이전트를 자유롭게 선임해 자신의 권리를 주장할 수 있는 기회의 장이다. 메이저리그에서는 선수가 FA 자격을 얻지 위한 기간에 대해 서비스타임(service time)이라는 용어를 사용하기도 한다. 이는 사용자의 관점에서 제품을 사용할 수 있는 시간, 기간을 의미하는데 자유로운 이적과 연봉 조정 등에 제약이 생기는 선수들의 상황을 함축하고 있다고 할 수 있다.

샐러리캡(salary cap)

 

미국 프로농구 NBA에서 규정하는 샐러리캡(salary cap) 급여를 뜻하는 말인 샐러리에 모자를 씌운다고 할 수 있는데, 프로구단은 정해진 총 연봉 상한제 내에서 선수단 연봉을 지불해야 하고 그 이상이 되면 벌금 형식의 돈을 리그 사무국에 내기도 한다. 그 내용은 다른 점이 있지만, 샐러리 캡 제도는 우리 프로농구와 배구 등에서도 적용되고 있고 많은 나라의 프로 스포츠 리그에서도 적용되고 있다.

순간순간이 모여 한 사람의 인생역사가  되는것 같아요  그래서 우리에게는  매 순간이 정말 중요한것 같아요

오늘 하루도 모두들 수고 하셨어요

우리의 인생이 다람쥐 쳇바킈 돌듯이 같은것 처럼 느껴질때가 가끔 있는데 돌이켜보면 꼭 그런것만은 아니었던거 같아요  “화이팅”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